메뉴 건너뛰기

KT새노조 홈페이지(Old)

[성명] 14년 무분규 교섭타결에 대한 kt새노조 입장

관리자 2014.09.29 10:26 조회 수 : 1907

KT노사 14년 무분규 교섭타결에 대한 kt새노조 입장

 

지난 26 kt kt노동조합은 2014 KT단체교섭 무분규타결을 발표하였다. 이를 놓고 kt 14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앞장세워 발표를 하였고 각 언론사마다 이를 대대적으로 기사화 하였다. 심지어 어떤 기사는 이것이 대한민국 노사문화에 롤모델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상생의 노사관계로 긍정적 반향을 불러올 것이라고 까지 보도하였다.


그러나 이번 노사합의 과정은 상생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게 직원들의 의견수렴 절차가 완전 무시된 민주적이지 못한 것이었다주지하다시피 8304 명의 명퇴시행을 밀실에서 합의해준 kt노조는 이번 단체교섭 역시 밀실에서 전격 타결하였고 협상 과정에서 직원들의 의견이나 생각을 물은 적도 없으며 교섭 과정도 불투명하기 짝이 없었다.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kt노조의 눈에는 그저 kt 노동자들은 찬반투표에서 찬성이나 찍어주는 존재로 치부되고 있는 셈이다.


KT새노조가 우선적으로 이번 노사합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합의 내용 즉, 임금인상율이나 대학생자녀 학자금 등이 원상회복되지 못한 점 등에 대한 비판 혹은 바뀐 인사평가제도 등이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합하는지 여부가 아니다또한 8304명을 쫒아낸 후 벌어진 노사교섭에서 고용안정에 대한 그 어떤 합의도 하지 못한 kt노조의 어용성을 비판하고자 하는 것도 아니다.


그 이전에 우리는 말로는 상생을 얘기하면서 kt 노동자들의 의견수렴과 동의절차를 바탕으로 회사를 혁신하기보다는 무기력한 kt노조를 들러리로 세워 일방적으로 회사를 경영하는 황창규 회장의 경영마인드와 노사문화 마인드를 문제삼고자 한다. 우리는 그런 방식으로는 일시적인 비용절감이라는 눈 앞의 단기적 성과를 올릴 수는 있지만 kt의 장기적 비전이 마련되지 않을 것임을 누차 지적해 왔다.


지금 kt노동자들은 모두가 불안하다불안은 우울을 낳고 우울은 기업 경쟁력의 약화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황창규 회장은 취임 이후 지금껏 말로만 “1DNA”를 외쳤을 뿐이다모두가 지적하듯 “1등 통신사는 불안과 우울로 이루어질 수 없으며, “1 DNA”는 직원들을 대량으로 쫒아 낸다고 일깨워지는 게 아니지 않은가!  이번 노사합의는 8304명의 눈물 뒤에 만들어진 첫 합의이다그 합의에서 고용에 대한 아무런 논의조차 없었다는 것은 황창규 회장이 가지고 있는 kt 직원들의 고용 문제에 대한 인식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 황회장은 지금 kt 노동자들의 내면 깊숙한 불안과 우울에 대해 제대로 파악조차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고용안정 요구와 바램은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  


지난 시절 실패한 CEO들이 했던 것과 조금도 다름 없이 황창규 회장 이후의 노사관계도 어용적 행태를 일삼는 kt노조를 앞세울 뿐, 일선 현장의 노동자들과의 진정한 소통은 외면한 채 말로만 부르짖는 상생경영을 하고 있는 것이다무분규 타결이 이루어진 14년 내내 전임 CEO들은 하나 같이 상생을 외쳤지만 노동자들은 무수히 쫒겨 나야 했고, kt죽음의 기업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썼다그 거짓 상생의 말로가 어떤 것인지를 우리는 줄줄이 법정 신세를 진 전임 CEO들의 모습에서 확인하지 않았던가!  kt새노조는 현장 직원들의 의사를 진지하게 수렴하려는 노력 없는 말뿐인 상생경영은 회사는 물론 황창규 회장 개인의 미래에도 매우 불행한 것임을 분명히 지적하는 바이다.  그리고 이러한 거짓 상생에 맞서 단호한 투쟁을 다짐한다.


또한 우리는 kt노동자들의 나약함과 안이함도 지적하고자 한다. 개개인의 회사에 대한 불만과 미래에 대한 불투명을 노조 집행부 핑계를 대며 좌절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항상 집단의 미래는 구성원의 의지로 돌파해 나가는 것이다. 과감하게 의사를 표출하자! 물론 지난 14년의 세월의 무게를 우리는 충분히 알고 있다그래서 Kt 노동자들은 우울하고, 우울하기 때문에 희망을 갖고 저항하지 못한다.  그러나 그 결과는 더 큰 고통과 우울이 우리를 기다릴 뿐이다.  이 악순환으로부터 벗어나자. 우리 스스로 우울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아닌 것에 대해 아니오라고 표현하자!


2014 9 28 


kt새노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성명] 차상균 사외이사 재선임에 반대한다. 관리자 2016.03.26 220
95 케이티우리사주 조합장 선거일기 둘째 날 관리자 2016.03.05 769
94 케이티우리사주 조합장 선거일기 첫 날 관리자 2016.03.04 739
93 [보도자료] KT의 집요한 공익제보자 보복을 중단해야 (KT의 징계사유 주장 반박) 관리자 2016.02.29 550
92 [참여연대] 공익제보자 이해관 씨에 대한 징계 중단 공문 file 관리자 2016.02.27 401
91 [공지] KT새노조·참여연대의 고발로 KT 과징금 3190만원 부과 관리자 2016.02.05 490
90 (성명) ‘제주 세계7대 경관 국제전화 사기극’ 공익제보자에 대한 kt의 사과와 원직복직을 촉구한다. 관리자 2016.01.29 497
89 [공지] KT새노조 3기 위원장 당선 공고 관리자1 2016.01.18 1106
88 [성명서] 황창규 회장 조속히 거취를 밝혀라! 관리자 2015.10.15 1157
87 [성명서]고가의 편리한 작업차량을 방치하고, 사다리와 삽을 이용한 작업지시를 해명하라! 관리자 2015.06.24 1563
86 [성명서] KT의 끊이지 않는 노동인권 탄압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5.06.16 1179
85 [공지]kt새노조 긴급 조합원 총회 공고 file 관리자 2015.04.13 1755
84 [공지] kt새노조 총회 소집 공고 관리자1 2015.03.16 1492
83 [공지] kt구노조 탈퇴 방법 file 관리자 2015.02.27 1634
82 [성명서] KT제1노조의 어용적 임금피크제 밀실 합의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5.02.25 2319
81 [공지] kt 노동자들의 삶의 이야기, 영화 '산다' 가 2월 2일 참여연대에서 상영됩니다 관리자 2015.01.20 913
80 [공지] 2015년 kt새노조 신년회 개최 관리자1 2015.01.13 1056
» [성명] 14년 무분규 교섭타결에 대한 kt새노조 입장 관리자 2014.09.29 1907
78 [논평] 황창규 회장 스스로가 초래한 경영 난맥 file 관리자 2014.04.30 3185
77 [성명서] 잔인한 선택을 강요한 황창규 회장은 kt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관리자 2014.04.22 22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