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T새노조 홈페이지(Old)

잔인한 선택을 강요한 황창규 회장은 kt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kt에서 명예퇴직이라는 허울 좋은 이름의 8320명에 대한 해고가 진행되었다. 형식은 자발적 사표이나 내용은 명백한 해고였다고 우리는 확신한다. 애당초 기업 구성원의 2/3를 구조조정 대상으로 설정한다는 게 정상적이지 않은 기업활동일 뿐 아니라, 게다가 그 대상자들에게 공공연히 명퇴를 선택하지 않으면 직무가 없어지므로 비연고지로 가야 한다는 반인권적인 협박이 면담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었다. 남자니 불안하고 떠나자니 대책 없는 이 비극적인 선택 앞에 전 직원의 2/3몰아 넣은 게 어떤 이유로 합리화 될 수 있겠는가!

게다가 희망 근무지 조사라는 형식을 통해 사실상 전 직원을 압박하는가 하면, 짐싸라고 박스를 나눠주는 지부도 있었다. 강당에 몰아넣고 하루 종일 자리를 뜨지도 못하게 만든 지사도 있었으며 업무와는 아무런 관계도 없는 유선전화 활성화 방안을 리포트로 작성하라고 지시하는 등 사실상 정신적 학대에 가까운 명퇴 압박이 전국적으로 자행되었다. 심지어 비연고지를 신청하라는 강요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팀장이 입에 담지 못할 쌍욕을 하며 너 잘 되게 하는 능력은 없어도 너를 못 되게는 할 수 있다”, “블랙리스트에 올라간다는 협박을 하는 등 비정상적인 상황이 곳곳에서 확인되었다.

우리는 이렇듯 비정상적인 강요로 이루어진 이번 명퇴야 말로 KT와 황창규 회장의 미래를 어둡게 만드는 비극의 씨앗이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하는 바이다.  생각해 보라! 수 천명의 떠난 노동자들이 KT를 원망하고, 남은 자들이 분노를 삭히는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KT가 기업으로의 지속성 발전이 가능하겠는가!

이번 명예퇴직은 애당초 kt 혁신과는 동떨어진 것이었다. 황창규 회장은 말로만, 회사가 위기에 처한 것이 경영진의 책임이라 했을 뿐 실제로는 이석채 낙하산들을 고문, 자문으로 우대하였다. 따라서 노동자들에게 구조조정의 고통을 강요할 정당성이 애초부터 없었다.  게다가 내용적으로도 이번 구조조정은 단기적인 비용절감일 뿐, 회사의 장기비전과는 아무런 관련 없는 것에 불과해, 결국은 정규직이 하던 일을 아웃소씽해서 비정규직에게 넘긴 게 전부이다.  사회적으로 보자면 좋은 일자리를 없애 나쁜 일자리로 대체해서 기업의 단기 수익을 올리겠다는 발상인데 도대체 이게 어떻게 국민기업이 추구할 혁신이란 말인가!  더구나 그 절차의 반인권성에 이르러서 우리는 황창규 회장이 이석채와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리는 황창규 회장이 지금이라도 kt를 국민기업 답게 경영하고자 한다면 이번 대량명퇴 강요 사건에 대해 kt노동자와 퇴직 노동자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지금의 kt 노동자들의 가슴의 한이 사그러들지 않는 한, kt는 결코 한 발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는 점을 황창규 회장은 명심하기 바란다.  내몰리듯 떠난 퇴직자들도 문제이지만, 남은 자들의 상처는 더 크다.  그런 면에서 황창규 회장이 지금껏 명퇴 과정에서 벌어진 반인권적인 협박 등에 대해 사과하고 향후 반인권적인 노동탄압이 없을 것임을 약속해야 할 것이다.

끝으로 우리 kt새노조는 지금까지 명퇴 면담 과정에서 발생한 반인권적인 강요 행위를 반드시 추적하여 그 책임자를 반드시 문책하도록 투쟁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또한 향후 조직개편과 인사이동 과정에 대해서도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감시할 것이다.

2014 4 21

kt새노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성명] 차상균 사외이사 재선임에 반대한다. 관리자 2016.03.26 220
95 케이티우리사주 조합장 선거일기 둘째 날 관리자 2016.03.05 769
94 케이티우리사주 조합장 선거일기 첫 날 관리자 2016.03.04 739
93 [보도자료] KT의 집요한 공익제보자 보복을 중단해야 (KT의 징계사유 주장 반박) 관리자 2016.02.29 550
92 [참여연대] 공익제보자 이해관 씨에 대한 징계 중단 공문 file 관리자 2016.02.27 401
91 [공지] KT새노조·참여연대의 고발로 KT 과징금 3190만원 부과 관리자 2016.02.05 490
90 (성명) ‘제주 세계7대 경관 국제전화 사기극’ 공익제보자에 대한 kt의 사과와 원직복직을 촉구한다. 관리자 2016.01.29 497
89 [공지] KT새노조 3기 위원장 당선 공고 관리자1 2016.01.18 1106
88 [성명서] 황창규 회장 조속히 거취를 밝혀라! 관리자 2015.10.15 1157
87 [성명서]고가의 편리한 작업차량을 방치하고, 사다리와 삽을 이용한 작업지시를 해명하라! 관리자 2015.06.24 1563
86 [성명서] KT의 끊이지 않는 노동인권 탄압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5.06.16 1179
85 [공지]kt새노조 긴급 조합원 총회 공고 file 관리자 2015.04.13 1755
84 [공지] kt새노조 총회 소집 공고 관리자1 2015.03.16 1492
83 [공지] kt구노조 탈퇴 방법 file 관리자 2015.02.27 1634
82 [성명서] KT제1노조의 어용적 임금피크제 밀실 합의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5.02.25 2319
81 [공지] kt 노동자들의 삶의 이야기, 영화 '산다' 가 2월 2일 참여연대에서 상영됩니다 관리자 2015.01.20 913
80 [공지] 2015년 kt새노조 신년회 개최 관리자1 2015.01.13 1056
79 [성명] 14년 무분규 교섭타결에 대한 kt새노조 입장 관리자 2014.09.29 1907
78 [논평] 황창규 회장 스스로가 초래한 경영 난맥 file 관리자 2014.04.30 3185
» [성명서] 잔인한 선택을 강요한 황창규 회장은 kt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관리자 2014.04.22 2225
위로